Categories
스토리텔링

약사리 고개

과거와 현재를 잇는 길

약사리 고개는 약사동에서 죽림동으로 넘어가는 고개를 칭한다. 조선시대부터 1970년대 중반까지 이 고개의 우측에 한약사들이 길을 따라 한약방을 열고 있었던 까닭에 이러한 명칭이 붙게 되었다. 약사 마을은 매우 낙후되고 고령인구 비율이 높은 지역이어서 방치된 집들이 많았다. 최근에는 이 고개의 약사 마을을 중심으로 문화 도시재생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지역 예술가들이 작품을 전시하고 활동함으로써 이 곳은 문화 예술의 공간으로 변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