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스토리텔링

기대수퍼

망대골목 삼거리 작은 슈퍼

망대골목을 오르다보면 삼거리에 작은 슈퍼가 있다.

슈퍼이름은 ‘기대수퍼’다.

기대수퍼는 약 30년전, 약사동 산동네에서 가진 것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끼리

서로 기대며 살자는 뜻으로 지어졌다.

30년이 넘는 세월 동안 기대수퍼는 주민들에게 생필품을 판매하며

어려운 삶의 동반자가 되어 주었다.

옹기종기 모여 담장을 나란히 맞대고 있는 지붕 낮은 집들.

좁은 골목을 따라 걷다 보면 쏟아지는 햇살과 그늘이

골목 사람들이 살아온 오랜 시간과 겹쳐진다.